안녕 대장!

안녕!!!

이름으로 불러 봤던적이 한번도 없는 것 같음!
릴 이란 닉네임도 어색해 하던때엔 님아 님 매너요 별의별 말로 다 불렀던 것 같음.
최근에는 와우하며 대장이 되어버려서 오빠라고 불러본 적도 없는 것 같음.

몇 년전엔 시종이오빠랑 천안와서 나에게 고기를 먹이고 아르봉주니어가 되어버린 완자에게 크게 당했었지_-_)!

한달 전엔가.. 서울간다고 심사마치고 바로 대전에서 천안으로, 천안에서 서울까지 오면서
차 안에서 약과를 씹던 오빠 모습이 생각남..=_= 하필 그게 마지막으로 얼굴 보게 될 줄이야..

아무튼 언제더라..고등학교3학년때 처음 봤던 것 같은데. 어느새 6년째였던 우리 만남이 이렇게 허무하게 끊어지는 건가욤?
안그러길 바래야겠죠?ㅎㅎ
우린 항상 즐겁게 얘기하고 놀았으니까 보낼때도 밝게 보내야 할덧'ㅁ'


형민오빠 잘가요! 뿅!!

by wania | 2010/04/25 13:48 | *일상생활* | 트랙백 | 덧글(1)

뭔가 포스팅하겠다고 모아놓은건 많은데;;

빼빼로 데이때부터
만든거 올려야지하고 사진찍고
뭐 대충대충 모아놓은건 많은데
미루다 보니 해가 바뀌었군..(..)
무려 2월14일 발렌타인은 생일이자 설날이며 이런..(..)
타이밍하고는-_-)~

by wania | 2010/01/26 12:08 | 트랙백 | 덧글(2)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